• 冬柏亭 - 해리면 동호리 동호마을에 있던 동백정으로 고려 사신으로 왔던 서긍의 선화봉사 고려도경에서 아름다운 경치를 칭송했던 정자에서 유래하였다. 『신증동국여지승람』에서는 “동백정은 현에서 북쪽으로 30리 떨어져 있으며 산기슭이 바다 안으로 쑥 들어갔고 3면이 모두 물인데, 그 위에는 동백나무가 푸르게 우거져 몇 리나 뻗어 있다. 이는 호남에서 다시없이 경치 좋은 땅이다.”라고 소개하고 있다. 이 동백정에서 김종직(金宗直)[1431~1492]이 시를 읊었는데 자라 머리에 수많은 나무 찬란히 붉은데/ 술잔 들고 숲 사이에서 함께 흉금을 트네/ 한 조각 아기(牙旗)에 비취(翡翠)새 놀라고/ 몇 마디 쇠젓대 소리에 고기와 용이 춤추네/ 누런 띠 밭 질펀한 곳에 농사가 한창이요/ 푸른 안개 짙은 곳에 섬이 겹겹일세/ 지금 성대라서 변방이 고요하니/ 수령이 잠깐 노니는 것도 무방하리라.